이광 시인의 단시조 산책 (27) 손잡이, 김영주
이광 시인의 단시조 산책 (27) 손잡이, 김영주
  • 이광 이광
  • 승인 2022.04.21 07:55
  • 업데이트 2022.04.2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잡이

                          김영주

 

 

아끼던 손가방이 손잡이만 다 해졌다

내 살과 너의 살이 부대끼며 사는 동안

내민 손 받아주는 일

그 아픔을 몰랐다니


김영주 시인의 <손잡이>를 읽는다. 사물을 대하는 눈은 두 가지로 나누어볼 수 있다. 하나는 육안이고, 또 하나는 심안이다. 시인이 아끼던 손가방이 있다.  잘 간수했다가 차림새 갖춘 외출에 동반하는 가방 같은데 그 손잡이가 다 해졌으니 꽤 오랜 시간을 함께했을 것이다. 하루아침에 해진 게 아니라 서서히 닭아 가는 모습을 시인은 그러려니 하고 보아오다가 어느 날 문득 마음에 걸리면서 한 편의 시가 탄생한다. 즉 육안에서 심안으로 연결이 된 것이다.

그동안 무심히 보고 넘겼던 손잡이의 아픔이 심안을 통해 전달되면서 가방은 ‘내 살과 너의 살이 부대끼며 사는 동안//내민 손 잡아주는’ 관계로 존재의 의미가 확대된다. 부부나 자녀와의 관계로 읽을 수 있고 갑과 을 혹은 상하 관계로도 접근할 수 있다. 우리는 상대의 입장을 헤아리지 않고 일방적으로 손을 내밀곤 한다. 그 손을 받아주는 자의 심정도 다 내 마음 같겠지 하고 단정해버리는 태도는 상대를 무시하는 경우와 결과적으론 별반 다르지 않다. 손과 손이 서로 맞잡는 유대에도 한쪽은 그저 말없이 인내하고 있었던 건 아닌지 되새겨보게 한다. 

배행은 초장과 중장을 한 행씩 띄우고 종장은 전구와 후구를 한 행씩 띄운 비교적 간결한 모양새다. 속삭이듯 나직이 들려오는 화자의 독백에서 손가방을 통해 지나온 자신을 성찰하는 작가의 숨결을 느낀다.

 

◇이광 시인 : ▷2007년 국제신문 신춘문예 당선 ▷부산시조 작품상, 이호우 시조문학상 신인상, 나래시조문학상 수상 ▷시조집 《소리가 강을 건넌다》, 《바람이 사람 같다》, 현대시조 100인선 《시장 사람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