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꽃댕강나무의 자랑 - 박선숙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꽃댕강나무의 자랑 - 박선숙
  • 박선숙 박선숙
  • 승인 2022.10.27 08:00
  • 업데이트 2022.10.28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댕강나무의 자랑
                          박선숙

 

 

나 좀 봐달라 애달프게
고개 쑥 내민 꽃댕강나무
처연한 외침으로
아낌없이 속내를 드러내는
원추 꽃송이들

잘 났다고 뽐내는 족속들
너도나도 고개 내밀어보지만
혼자서는 살 수 없는 세상
무리 지어 살수록 힘이 나는 게지

수줍은 듯 연홍색 꽃으로
뭇 시선을 모으고
함께 이룬 담장으로
서로를 지켜주는
공동체의 힘을 아는가

꽃송이보다 한참 커다란 꿀벌은
꽃에 말을 걸고 싶어 안달이다
꿀을 안 줄까봐 애가 닳는다

뜨거운 햇살에 달궈진
잠자리의 바쁜 비행
꿀벌의 땀을 씻어주는
해조음의 프로펠러

든든하게 받쳐주고
넉넉하게 웃고 있는
꽃댕강나무의 자랑

꽃댕강나무 [출처 : gardenia.net]

 

박선숙 시인
박선숙 시인

◇ 박선숙 시인

▷「시와 수필」 등단 
▷「시와 서정」 동인
▷「부산시인」 동인 
▷「김민부문학제」 운영위원 
▷동명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