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정상회담 내달 12일 개최 예상 ... 실무회담 계속"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내달 12일 개최 예상 ... 실무회담 계속"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5.31 06:28
  • 업데이트 2018.05.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내달 12일 개최 예상 ... 실무회담 계속"
6·12 정상회담 사실상 공식화…"만약 7월12일 열리면 그것대로 준비" "폼페이오-김영철 오늘 만찬, 내일 하루 회담으로 꽉 찰 것" 확인 "고위급회담 등 논의의 초점은 비핵화…실무회담들 긍정적"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30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12일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이날 뉴욕에 도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고위급 회담 일정에 돌입한 가운데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개최를 사실상 공식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을 언급, "비무장지대(DMZ)로부터 보고를 받고 있다. 성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이 판문점에서 오늘 이른 시간 북한 당국자들과 만났으며, 그들의 회담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에서 진행되고 있는 의전·경호 실무회담에 대해서도 "싱가포르에서 오늘 일찍 만났으며 내일 다시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금까지의 회담들은 긍정적으로 진행됐으며, 우리는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6월 12일 회담 개최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며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 30일(현지시간) 도착 후 호텔로 들어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이어 "내가 말한대로 우리는 준비하고 있으며 회담이 6월12일 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6월 12일 열린다면 우리는 (그에 맞춰) 준비할 것"이라며 "그리고 그렇지 않고 회담이 7월 12일 얼린다면 우리는 (그것대로)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그러나 '7월12일'을 특정해 언급한 배경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와 함께 폼페이오 장관이 이날 오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면담한 뒤 뉴욕으로 이동, 김 부위원장과 만찬을 함께하고 31일 회담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일은 회담 일정으로 꽉 찰 것"이라며 북미고위급 회담이 '마라톤 협상'으로 장시간 이어질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지금에서 "싱가포르 정상회담 뿐 아니라 DMZ 회담, 폼페이오 장관의 회담 등 지금 진행되는 대화들은 (한)반도의 비핵화에 집중될 것이다. 우선적 초점은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밝혔다.

이어 생화학무기 등 다른 대량파괴무기 문제 도 북미정상회담에서 제기될 것이냐는 질문에 "모든 주제에 대해 미리 앞질러 가지 않겠다"며 "그러나 분명히 많은 주제가 논의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photo@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