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내일 워싱턴 방문 김정은 친서 전달 ... 트럼프 "내용 기대"
김영철 내일 워싱턴 방문 김정은 친서 전달 ... 트럼프 "내용 기대"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5.31 23:13
  • 업데이트 2018.05.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철 내일 워싱턴 방문 김정은 친서 전달 ... 트럼프 "내용 기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정상회담 6월 12일 개최 희망"…회담 일정 늘어날 가능성도 시사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송수경 특파원 = 6·12 북미정상회담 조율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내달 1일(현지시간) 수도인 워싱턴 DC를 전격 방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 오전 워싱턴DC 인근의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 대표단이 금요일(6월 1일)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하기 위해 워싱턴DC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친서) 안에 어떤 내용이 있는지 보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북한 정부의 고위인사가 미국의 수도를 방문하는 것은 2000년 북한 조명록 차수 이후 18년만이다. 2000년 10월 10일 조 차수는 국무부에서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과 면담한 뒤 백악관으로 가 빌 클린턴 대통령을 예방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당초 예정대로 다음 달 12일 열리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하루 일정의 정상회담으로는 모든 것을 논의할 수 없다고 말해,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늘어날 가능성도 시사했다.

현재 북미는 판문점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 의제와 의전 등을 협의 중이며, 이와는 별도로 폼페이오 장관과 김 위원장이 뉴욕에서 1박2일 일정의 고위급회담을 열어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 핵심의제에 대한 막판 절충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김영철 협상에 대해 "매우 잘 되고 있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