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4당, 6·12북미정상회담 개최 환영 ... 한국당, 논평 안 내
여야4당, 6·12북미정상회담 개최 환영 ... 한국당, 논평 안 내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6.02 14:22
  • 업데이트 2018.06.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4당, 6·12북미정상회담 개최 환영 ... 한국당, 논평 안 내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한지훈 기자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오는 12일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한 데 대해 환영 논평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한반도에 평화의 봄을 앞당길 북미정상회담 개최 논의 정상화를 적극 환영한다"며 "비핵화와 북한체제 보장의 빅딜은 물론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가능성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은 위기 상황에서 더 과감하고 위력적이었다"며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을 이간질하기에 바빴던 한국당은 이제라도 제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현근택 상근부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해 충격과 반전의 롤러코스터를 타면서 불안정했던 남북관계가 비로소 안정됐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앞서 종전선언 논의할 것' (PG).  일러스트, 사진합성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우여곡절이 있었던 북미회담이 다시 진행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 참으로 다행"이라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가 지속될 수 있도록 초당적 협력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신 수석대변인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 6명의 석방 문제를 북측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며 "정부는 북한과 끈질기게 대화해야 한다. 북한도 전향적 자세로 납북 주민의 무사귀환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결정을 환영한다. 한반도 평화로 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종전선언 가능성이 언급된 것은 고무적"이라며 정부의 위기관리 및 후속조치를 당부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북미 두 정상이 만나 최종 담판만 하면 되는 상황에 도달했다는 것을 짐작하게 한다"며 "긴장을 늦추지 말고 세심한 상황 관리를 해줄 것을 우리 정부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북미정상회담 일정 확정 등에 대해 별다른 논평을 내지 않았다. 북미정상회담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굳이 당 입장을 밝힐 필요가 없다는 반응이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미북정상회담 결과를 지켜볼 것이며, 한국당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 비핵화를 이루기를 바란다"고만 언급했다.

jesus7864@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